연예썰


가수 겸 배우 윤아와 임시완이 연기 호흡을 맞춘다.

윤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9월 21일 오전 뉴스엔에 "윤아가 새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출연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임시완 소속사 스타제국 측은 "임시완이 '왕은 사랑한다'에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아와 임시완은 극 중 각각 고려의 매혹적인 미소년 왕 왕원, 종실 제후 영인백의 외동딸 오하라 왕산으로 분할 예정이다. 임시완과 함께 우정, 사랑의 대립을 연기할 다른 남자 주인공인 린 역할의 배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왕은 사랑한다'는 100% 사전 제작 드라마로 현재 MBC 편성을 논의 중이다.


http://media.daum.net/entertain/drama/newsview?newsid=20160921085657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