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썰


아직 소속팀을 찾지 못한 J.R. 스미스(가드-포워드, 198cm, 102.1kg)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 잔류하길 원하고 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스미스가 클리블랜드와 재계약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곧 있으면 트레이닝캠프가 시작되는 만큼 스미스도 이제는 클리블랜드에 눌러앉길 바라고 있다. 스미스는 클리블랜드와 최소 연간 1,500만 달러 수준의 계약을 바라고 있는 눈치다.

스미스는 지난 시즌 클리블랜드가 창단 첫 우승을 차지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런 만큼 이번 오프시즌에 섭섭지 않은 대우를 원했다. 샐러리캡이 대폭 늘어나면서 여러 선수들이 적잖은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만큼 스미스도 대형 계약을 원했다. 클리블랜드는 지난 여름에 이만 셤퍼트(연간 1,000만 달러)와 트리스탄 탐슨(연간 1,600만 달러)에게 장기계약을 안겼다.

반면 스미스는 지난 시즌에 500만 달러의 연봉을 받았다. 선수옵션(약 640만 달러)을 포기하고 기세등등하게 이적시장에 나섰지만 그를 찾는 팀은 없었다. 설사 있었다 하더라도 이견 차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결국 스미스는 클리블랜드와 계약기간 2년 1,000만 달러의 계약에 만족해야 했다. 결국 옵션을 사용하지 않은 것보다 못한 연봉을 받게 됐다.

선수옵션이 걸려 있어 이번 여름에 자유계약선수가 될 수 있었고, 이번 여름에 당당하게 FA가 됐다. 지난 시즌에 셤퍼트가 부진한 틈을 타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고, 파이널에서의 활약상도 뒤지지 않았다. 이만하면 장기계약을 따낼 조건을 갖춘 셈이다. 하지만 스미스는 정작 지금까지도 계약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다.

예상대로 스미스가 바라고 있는 몸값은 상당하다. 적어도 탐슨 수준의 계약을 바라고 있다. 스미스는 여태껏 뛰는 동안 연간 1,000만 달러가 넘는 연봉을 수령하지 못했다. 당시 시세를 감안하면 적당한 계약일 수도 있고, 그가 일삼았던 기행을 감안하면 충분한 계약이었을 수도 있다. 여러모로 스미스 스스로가 자신의 가치를 떨어트렸다.

그러나 이번에는 달랐다. 스미스는 별 탈 없이 시즌을 치렀다. 클리블랜드로 트레이드된 이후에는 꾸준히 농구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윽고 팀이 우승을 차지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이만하면 충분히 계약을 따낼 만했다. 하지만 이견 차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클리블랜드의 샐러리캡은 이미 넘친 상태다. 지난 시즌부터 선수들의 몸값으로만 1억 달러를 넘고 있다.

스미스와의 계약 체결 전임에도 불구하고 다가와는 2016-2017 시즌 샐러리캡이 1억 달러를 사뿐하게 넘어섰다. 지난 여름에 케빈 러브를 필두로 셤퍼트와 탐슨까지 고액의 장기계약자들을 연거푸 품었고,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채닝 프라이를 데려왔다. 이번 여름에 마이크 던리비까지 트레이드해오면서 지출이 상당 부분 늘었다.

여기에 은퇴를 선언했던 리처드 제퍼슨과의 재계약도 뒤따랐다. 제퍼슨은 클리블랜드와 3년 계약을 체결하며 클리블랜드에서 우승도전을 이어가기로 했다. 그러는 사이 스미스는 뒷전으로 밀려났다. 잔류가 유력한 것도 사실이지만, 스미스와의 재계약이 성사된다면, 클리블랜드의 샐러리캡은 물론 사치세까지 포함한 지출이 어마어마한 규모로 늘어나게 된다.

특히나 스미스가 바라고 있는 연간 1,500만 달러의 계약에 도장을 찍는 즉시 클리블랜드의 캡은 1억 3,000만 달러를 돌파하게 된다. 이미 2017-2018 시즌은 물론이고 2018-2019 시즌까지도 1억 달러를 넘어선 것이 확정됐다. 누진세까지 납부해야 한다. 이만하면 클리블랜드는 재정적인 부분에서 숨을 쉴 여력이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르브론 제임스는 스미스가 필요함을 역설하기도 했다. 제임스가 있다면, 응당 스미스와 같은 슈터를 코트 위에 둘 수 있어야 한다. 클리블랜드 경영진에서도 이를 모를 리 없다. 스미스를 안착시킬 것이 유력한 것도 사실이다. 스미스와의 계약이 동반된다면, 클리블랜드는 2019년 여름까지 (이미 많지만) 엄청난 규모의 돈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


http://sports.news.naver.com/basketball/news/read.nhn?oid=351&aid=0000025363


애매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