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썰

이승현과 허일영(이상 오리온)의 날이었다. 한국이 둘의 활약에 힘입어 이라크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17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1만2000 피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 챌린지 농구대회 4강전 이라크와 경기에서 40점을 합작한 이승현(22점)과 허일영(18점·3점슛 6개)의 활약에 힘입어 78-72로 이겼다.

이승현(왼쪽)과 허일영. 대한농구협회한국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1시 15분 같은 장소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상대는 요르단을 74-63으로 꺾은 이란이다. 한국은 예선에서 이란에 38점차 완패를 당했지만 결승에서 다시 설욕할 기회를 잡았다.

전반을 39-32로 앞선 한국은 골밑을 집요하게 노린 이라크의 파상공세에 말려 52-54로 뒤진채 3쿼터를 마쳤다. 하지만 4쿼터에서 전열을 재정비하며 반격에 성공했다.

한국은 56-58로 뒤진 경기 종료 7분17초 전 허일영의 3점슛으로 59-58로 전세를 뒤집었다. 곧바로 모하메드 알-카파지(17점·9리바운드)에 골밑슛을 내줘 다시 59-60으로 리드를 내줬지만, 김선형의 속공 득점과 허일영의 3점슛으로 순식간에 64-60으로 앞서갔다.

이후 치열한 공방전을 주고받던 경기는 한국이 70-66으로 앞선 경기 종료 1분51초 전 터진 허일영의 3점슛으로 한국이 7점차를 만들며 조금씩 기울기 시작했다. 이후 경기 종료 11.6초를 남기고 77-72로 앞선 상황에서 이승현이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 중 1개를 집어넣어 승부를 결정지었다.

중국전에서 26점·12리바운드·8어시스트의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하며 요주의 대상으로 떠올랐던 이라크의 귀화 선수 케빈 갤러웨이는 이날 역시 16점·9리바운드·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자기 몫을 다해냈다. 하지만 경기 내내 동료들과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자주 다투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승부처였던 4쿼터에서 2점을 올리는데 그쳤다. 이라크는 한국시간으로 18일 요르단과 3위 결정전을 치른다.





그래도 결승은 올라가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