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스포츠썰


5971_6365_5156.jpg

존슨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서 "코미어, 너와 11월 13일 뉴욕(UFC 205)에서 싸우고 싶다. 7.5주 동안 준비할 시간이 있다. 우리가 싸울 차례"라고 말했다. 코미어는 같은 날 트위터에서 "넌 도전권을 받을 자격이 충분히 있다. 하지만 뉴욕 대회는 힘들다. 12월 31일(UFC 207)이 어떨까"라고 답했다.

코미어는 18일 트위터에서 "존슨의 펀치는 세다. 그러나 UFC 파이터들은 다들 펀치가 세다. 나도 펀치에 자신 있다. 난 존슨과 서서 타격으로 싸워 그를 눕힐 준비가 됐다"는 도발성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라이트헤비급 반대 여론 속에서 존스는 다른 가능성을 열어 뒀다. 지난 11일 UFC 203에서 헤비급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가 도전자 알리스타 오브레임에게 KO로 이기니, 헤비급 타이틀전에도 관심을 보였다.

12일 트위터에 한 팬이 미오치치와 싸울 의향이 있는지 물었다. 존스는 "그에 대한 높은 평가는 과장이 아니라 진짜였다. 미오치치는 확실한 챔피언이다. 헤비급 타이틀전은 내 평생 가져갈 도전"이라고 답했다.

미오치치는 화제가 된 존스의 발언에 누구든 환영한다고 했다. 지난 13일 TMZ와 인터뷰에서 "일단 휴식이 필요하다. 조금 피로한 상태"라고 했지만 "나와 만나고 싶은 누구와도 싸운다. UFC가 내가 존스와 맞붙기 원한다면 경기할 것이다. 케인 벨라스케즈, 주니어 도스 산토스, 파브리시우 베우둠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http://sports.new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477&aid=0000046460




코너 이후로 다들 ufc에서 영업 전쟁중인거 같군요 ㄷㄷㄷ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DC vs 럼블, 영업 중…"존스, 타이틀전 안 돼" 들끓는 반대 여론 ssultuning 2016.09.19
2845 전인지, 남녀 메이저 최소타 우승…두 번째 메이저 정상 ssultuning 2016.09.19
2844 다시 뛰는 ‘70억분의 1’ 벨라스케즈… UFC 헤비급 최대변수? ssultuning 2016.09.17
2843 2016 여자 avc컵 중국전 영상 올라왔네요... 0-3으로 진것 ssultuning 2016.09.15
2842 檢, 전창진 前감독 도박혐의 벌금 200만원…승부조작 무혐의 ssultuning 2016.09.13
2841 존 존스 “미오치치와 대결은 인생의 도전” ssultuning 2016.09.13
2840 차준환 피겨스케이팅 우승 ! 쥬니어 월드 세계 신기록 ! 최연소 14세 (금)메달, 최연소 4S 성공 ! ssultuning 2016.09.11
2839 골로프킨 VS 켈 브룩 하이라이트 SBS중계 ssultuning 2016.09.11
2838 부자되는 노하우 ~~~~~~~~~~~~~~~~~~~~~~~~~~~~ ssultuning 2016.09.11
2837 완꿀잼 골로프킨 ssultuning 2016.09.11
2836 국내 최초대박서비스 ~~~~!!!!!!!!!!!!!!!!!!!!!!! ssultuning 2016.09.11
2835 리우 패럴림픽 이인국 남 배영100m 금메달 / 조기성 남 자유형 100m 금메달 ssultuning 2016.09.09
2834 미오치치 vs 오브레임 맞대면 ssultuning 2016.09.09
2833 패럴림픽 끝나고 '안락사' 예정인 챔피언.. ssultuning 2016.09.08
2832 각조 순위 ssultuning 2016.09.07
2831 일본 2 : 0 태국 ssultuning 2016.09.06
2830 죽음을 부르는 금지된 스포츠 기술 5가지 ssultuning 2016.09.06
2829 선수는 잠적, 관중석은 텅텅, 민망한 국제대회 ssultuning 2016.09.06
2828 우사인 볼트, 용서한 약혼녀와 결국 약혼 ssultuning 2016.09.06
2827 아이스하키 ‘도 넘은 난투극?’ , KBS의 ‘도 넘는 비판’ ssultuning 2016.09.05